본문 바로가기

KANC 나노공동연구 플랫폼

  • HOME
  • 사업소개
  • 언론보도

언론보도

21세기 신산업혁명을 선도하는 한국나노기술원 입니다

나노 공동연구 언론보도자료 입니다.

나노 C&D Lab 언론보도

페이지 정보

최고관리자 작성일17-08-31 17:25 조회282회 댓글0건

첨부파일

본문

다운로드 가능한 언론보도 영상이 함께 첨부 되어 있습니다.
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<이하 언론보도>
[경기취재본부=김원태] 경기 수원시 영통구 광교로에 소재한 한국나노기술원 내에 ‘나노 C&D(Connect&Development) Lab’이 3일 문을 열었다.

경기도에 따르면 도와 한국나노기술원은 이날 민간&공공자원의 공유·결합을 통한 선도기업(2개)과 초기기업(30개)의 기술사업화 성공률 제고를 위한 ‘나노 C&D Lab’ 개소식을 개최했다.

개소식에는 임종철 도 경제실장, 이대훈 한국나노기술원장 등 관련 기관 및 기업 대표들이 참석한 가운데, 경과보고와 C&D Lab 현장 방문이 진행됐다.
나노 C&D Lab은 도가 사업비를 지원하고 한국나노기술원이 주관해 선도기업과 초기기업이 ‘윈-윈’ 하도록 지원하는 데 목적을 두고 있다.
우선 초기기업(업력 7년 이하)의 현장감 높은 기술개발을 지원하기 위해 선도기업은 C&D Lab을 구축해 시장의 역동성을 반영하고 성장의 원천을 내부역량에서 개방형 혁신으로 전환한다. 이를 통해 현재시장 뿐만 아니라 신규시장을 동시에 추구하며 매출증대 및 고용창출을 구현해 나가기로 했다.

또한 나노기술원은 이미 보유하고 있는 선도기업의 S/W, 기계·전자 제조업기반 정밀가공장비 등을 공유함으로써 인프라 공유플랫폼을 구축해 초기기업에게 최적의 성장 환경을 제공한다.

이를 통해 선도기업은 기술개발 경험 및 전문성, 과거의 코스닥 상장 등 기술사업화 성공을 바탕으로 기술개발연구를 목적으로 하는 초기기업과 동반 성장하게 된다. 초기기업은 선도기업의 산업생태계에 편입돼 시장진입 장벽완화 및 의무적 투자연계성 확대로 기술사업화 성공률 제고가 기대된다.

도 관계자는 “공유경제 및 저성장시대에는 R&D 보다 C&D를 통해 초기기업의 기술사업화 소요시간을 최소화하고 기술사업화 지원이 공공중심에서 시장으로 패러다임이 변화될 것”이라며 “성공한 선도기업의 자원과 노하우를 기반으로한 자율적 기술사업화 생태계 구축이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”고 말했다.

수원=김원태 기자 press@sporbiz.co.kr
출처 : 한국스포츠경제(http://www.sporbiz.co.kr)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이용약관

개인정보 취급방침

이메일무단수집거부